온라인사업 연구소-GOOgul > 행복만족 고객센터~ > 셀마켓

셀마켓
Total 450
420 故 임지호 비보에 황교익 “믿기지 않아”…… 2021-06-13 10:00:06
‘방랑 식객’으로 불리던 요리 연구가 임지호가 12일 별세한 가운데 곳곳에서 추모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믿기지 않는다”는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황교익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임지호의 부음을 듣는다. 믿기지 않는다. ‘음식이란 무엇인가’라는 화두를 붙잡고 있을 때 제게 많은 영감을 준 분”이라고 썼다. 그는 이어 2009년 임지호에 대해 썼던 글을 덧붙였다.황교익은 “먼먼 옛날 요리사란 인간의 영혼을 채우는 제사장이었다는 사실을 그는 재확인하고 있는 중이며 사람들은 그의 ‘요리 인식’에서 영혼의 안식을 맛보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임지호는 여전했다”며 “그의 음식을 한참은 더 받아먹어야 하는데, 황망하다”고 전했다.고인의 빈소엔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지난 4월 종영한 MBN 예능프로그램 ‘더 먹고 가(家)’를 통해 생전 고인과 연을 맺었던 강호동과 김수로는 빈소를 찾았다. 고인과 함께 방송을 찍었던 제작진은 빈소를 찾아 고인을 애도한 것으로 전해졌다.해당 프로그램 기획한 김시중 CP도 비통한 심정을 전했다. 김 CP는 뉴스1에 “모두에게 따뜻한 아버님 같았고 모두 존경해마지 않은 분”이라며 “좋은 말씀을 해주시는 어른이셨고 행동으로 보여주시던 분이셨다. 지병도 없으셨는데 갑작스럽게 가셔서 황망하다”고 했다. 그는 또 “상황이 되면 또 프로그램으로 만나자고 해주셨는데 아직도 믿어지지 않는다”고 덧붙였다.고인은 1955년 경북 안동에서 태어나 10대 초반 집을 나왔다. 연탄 배달 등을 하며 전국을 떠돌며 방랑했다. 그러다 거지를 만나 마음을 고쳐먹고 시골 중국집에서 요리를 배우기 시작했다. 특히 자연 식재료를 그대로 활용하는 요리법으로 주목받으며 최상급 호텔 주방에서 일했다.2000년대 초반 UN 한국음식축제 한국 대표로 참가한 뒤 스타 셰프 반열에 올랐다. 2006년 KBS 1TV ‘인간극장-요리사, 독을 깨다’ 편에 출연한 뒤 이름을 알렸다. 미국 최고 권위의 요리 잡지 ‘푸드 아트’의 표지 모델로 나서기도 했다.2017년에는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주요 기업인들이 가진 상춘재 호프 미팅의 만찬을 메인 셰프로서 담당했다. 당시 화합, 치유, 원기 보충 등을 의미하는 자연식 요리로 눈길을 끌었다. 앞서 2006년엔 외교통상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여러 방송을 통해 대중과 친밀감을 유지해왔다. 2013년 자신의 방송 대표작인 SBS TV '방랑 식객 식사하셨어요?'를 비롯 SBS TV ‘잘 먹고 잘사는 법, 식사하셨어요?’, ‘정글의 법칙’, ‘집사부일체’ 등에 출연해 대중적 인지도를 쌓았다.지난해 10월엔 자신의 요리 철학,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 등을 담아낸 다큐멘터리 영화 ‘밥정’에 출연했다. 평소 고인과 친분이 두터웠던 박혜령 감독의 영화로, 각종 고난 속에서도 ‘인생의 참맛’을 찾아 나서는 임 연구가의 여정을 담아 인기를 누렸다. 임 연구가는 지난해 10월부터 올 4월까지 MBN ‘더 먹고 가’를 강호동, 황제성과 함께 진행하기도 했다.그랬던 임지호는 지난 12일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65세다. 유족으로 아내, 아들, 딸을 남겼다. 빈소는 쉴낙원 김포장례식장 3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4일이며 장지는 인천가족공원(031-449-1009)이다.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419 박지윤, ‘허버허버’ 남혐 논란에 인스타 비… 2021-06-13 10:00:06
남혐(남성 혐오) 논란에 휩싸인 방송이 박지윤이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했다.논란은 지난 10일 박지윤이 인스타그램에 공유한 일상 게시물에서 불거졌다. 박지윤은 이날 빵과 커피가 담긴 사진과 함께 “일 끝내놓고 두 번째 허버허버”라고 적었다. 앞서 박지윤은 삶은 감자 사진과 함께 “사무실 돌아와 허버허버 먹은 삶은 감자”라는 글을 올렸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박지윤이 남혐 단어인 ‘허버허버’를 사용했다고 비판했다. ‘허버허버’는 뜨거운 음식을 급하게 먹거나 무언가를 급하게 행위하는 소리를 표현한 인터넷 신조어다. 여초 커뮤니티에선 “자신의 남자친구가 ‘뜨거운 고기를 급하게 입에 넣고 메기처럼 먹는다”는 글이 인기를 끌면서 생긴 유행어다. 여초 사이트에선 남혐 표현으로 인식됐다.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논쟁을 벌였다. “아나운서 출신의 방송인이 공개적으로 남혐 표현 쓰다니…” “공인으로서 부적절한 단어 선택이었다” 등의 비판이 이어진 반면 “모르고 썼을 수도 있다” “밥을 빨리 먹었다는 단순한 표현인데 논란은 지나치다” 등의 옹호 의견도 이어지면서 첨예하게 대립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이를 의식한 듯 박지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했다.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418 ‘방랑식객’ 임지호, 심장마비로 별세…향… 2021-06-13 08:00:06
‘방랑식객’ 임지호 요리연구가가 12일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65세.자연 요리 연구가인 고인은 40여년간 세계 곳곳을 누비며 식자재를 찾고 요리를 만들어 ‘방랑 식객’으로 불렸다. 2006년에는 외교통상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그의 요리는 세계적으로 유명하다. 2004년 독일의 슈튜트가르트에서 음식 시연회를 했다. 또 UN에서 개최한 한국 음식 축제에 참가했으며 디자이너스 파티에서 발행하는 잡지 ‘푸트 아트’의 표지 모델로 서기도 했다. 고인은 TV 프로그램 ‘잘 먹고 잘 사는 법, 식사하셨어요?’,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등에 출연하며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다. 최근에는 ‘집사부일체’, ‘정글의 법칙’ 셰프 편, ‘더 먹고 가’ 등에 출연했다.지난해 2월에는 자신의 삶과 요리에 대한 철학,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 등을 10년에 걸쳐 담아낸 박혜령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화 ‘밥정’으로 관객들에게 감동을 안겼다.유족에 따르면 고인의 빈소는 쉴낙원 김포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14일이다.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417 화장품 제대로 버리기…이렇게 어렵다니 [에… 2021-06-13 08:00:05
화장품을 살 때 ‘버리는 방법’까지 고려하는 분은 많지 않을 겁니다. 어떤 성분이 들어있거나 어떤 효과가 있다는 얘기는 큼직하게 써 붙여도 어떻게 버려야 하는지 알려주는 기업은 거의 없으니까요. 스킨, 로션, 크림, 에센스, 파운데이션, 립스틱, 아이브로우, 마스카라…. 종류도 크기도 재질도 다양한 화장품. 다 쓴 용기들은 과연 어떻게 처리해야 할까요? 화장품 버리기의 기본은 ‘내용물 비우기’입니다. 뷰티 유튜버들은 보통 내용물을 흔들어서 빼내고, 휴지나 면봉으로 내부를 닦아내라고 안내합니다. 일부 화장품 성분은 하수도로 흘러 들어갔을 때 바다를 오염시킬 수 있어서 최대한 휴지나 신문지에 흡수시켜 일반 쓰레기로 배출해야 합니다.그런데 화장품 용기 입구가 대체로 작다 보니 이 작업부터 쉽지가 않습니다. 색조 화장품은 클렌징 제품을 이용해도 잔여물이 남기 일쑤고, 팩트처럼 용기 구조가 복잡해서 분리가 안 되는 디자인도 많죠.조그마한 화장품 용기를 들고 씨름하다 보면 인내심의 한계를 느끼는 순간이 한 두번이 아닙니다. 한가득 쌓인 휴지와 면봉, 세척하면서 흘려보내는 화학 물질을 생각하면 ‘이러다 환경을 더 오염시키는 건 아닐까?’하는 의구심도 들고요. 사는 건 쉬운데 버리기는 어려운 물건 1등이 화장품이 아닐까 싶습니다. 고생 끝에 내용물을 비웠다면 이제 분리배출 해야 합니다. 뚜껑과 몸통을 분리하고 재질별로 모아서 배출하면 되는데, 선별장에서 사람이 손으로 골라낼 수 없는 너무 작은 부품(샘플 화장품 용기 등)이나 스포이트·펌프 뚜껑처럼 여러 재질이 섞여 있는 경우에는 일반 쓰레기로 버려줍니다.그런데 화장품은 지난주 [에코노트]에서 다뤘던 OTHER 재질과 같은 문제를 안고 있습니다. 분리배출 표시가 있어도 실제로 재활용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는 겁니다.PET(페트), HDPE, LDPE, PP, PS라고 쓰여 있는 화장품 용기는 단일 재질이라 재활용할 수 있습니다. 그외 OTHER나 유리병은 분리배출하더라도 선별장에서 대부분 쓰레기로 처리됩니다. ‘실제 재활용이 되는지’ 따져보면 화장품은 대부분 일반 쓰레기로 버려야 합니다.(유리병은 왜 안되냐고요? 색깔이 있거나 사기·플라스틱 등 다른 재질이 섞여 있는 디자인이 많거든요. 유리는 재활용 조건이 상당히 까다롭고 엄격합니다.)그런데 잠깐. OTHER 기사에서 설명했듯이 생산자가 내는 재활용 분담금은 소비자 가격에 포함되어 있지요. 소비자는 이미 재활용을 위해 비용을 지불했는데, 재질을 따지고 분리배출 방법까지 고민해야 하는 부당한 상황입니다.소비자가 ‘어차피 재활용 안 될 텐데…’라는 생각으로 분리배출 하지 않으면, 기업들은 더욱 변화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할 겁니다.실제로 전문가들은 기업이 자체적으로 화장품 공병을 수거해 재사용하는 ‘역회수’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소주병이나 맥주병처럼 보증금을 걸어서 회수율을 높여야 한다는 의견도 있지요.최근에는 화장품을 필요한 만큼만 덜어가는 ‘리필’ 상점을 운영하거나 생분해성 플라스틱·폐플라스틱을 활용한 용기를 만드는 기업도 조금씩 늘고 있습니다. 결국 소비자의 역할은 지금처럼 꼼꼼하게 분리배출하고, 구입단계부터 재사용·재활용에 힘쓰는 기업을 선택하는 것입니다. 지난 9일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환경부는 ‘화장품 포장재 재활용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습니다. 이 자리에선 생산자책임재활용(EPR)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이야기가 여러 번 나왔습니다.전문가들은 ‘화장품 산업에 맞는 별도의 재활용 체계를 만들어야 한다’ ‘소비자와 기업에 인센티브를 제공해야 한다’ ‘샘플 화장품 생산을 제한해야 한다’ ‘의무적으로 역회수망을 구축하도록 해야 한다’ 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공유했습니다.반면 환경부 관계자는 EPR 제도를 손보기보다 기업이 친환경 소재로 전환하도록 유도하겠다는 이야기를 반복했습니다. 재활용이 어려운 포장재에 ‘재활용 어려움’ 문구를 표시하도록 하는 재활용 용이성 등급 표시제 등을 예로 들면서요.내년부터 생산되는 국내 화장품 중 70~90%가 ‘재활용 어려움’ 표시를 하게 됩니다. 이것이 ‘K뷰티’라고 자랑하는 우리나라 화장품 산업의 현실입니다. 소비자는 ‘재활용 달인’이 되어갈수록 자신의 실천에 한계가 있다는 것을 느끼겠지요. 하루라도 빨리 정부 정책의 초점이 기업이 아니라 환경과 윤리적 소비를 생각하는 소비자들에게 맞춰지길 바라봅니다.‘환경이 중요한 건 알겠는데, 그래서 뭘 어떻게 해야 하죠?’ 매일 들어도 헷갈리는 환경 이슈, 지구를 지키는 착한 소비 노하우를 [에코노트]에서 풀어드립니다. 환경과 관련된 생활 속 궁금증,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416 1초에 305만원씩 늘어나는 나랏빚…내년엔 1인… 2021-06-13 08:00:04
한국 국가채무가 1초에 305만원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 1인당 국가채무는 1700만원을 넘어섰다. 내년에는 2000만원대로 올라설 것으로 보인다. 국회 예산정책처는 ‘국가채무시계’에서 국가채무가 현시점에서 1초에 약 305만원씩 증가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국가채무는 중앙정부 채무와 지방정부 순채무를 합한 것이다.예산정책처는 올해 1차 추가경정예산(추경) 기준 국가채무 예상액과 올해 2월 말 기준 중앙정부 채무 현황 등을 기반으로 채무증가 속도를 예측했다고 전했다.총 국가채무(D1)는 12일 오후 3시 30분 기준 912조5002억305만2135원을 기록하고 있다. 정부는 본예산 편성 당시 올해 연말 기준 국가채무를 956조원으로 제시했다. 현 시점에서 912조원대인 국가채무가 1초당 305.43만원씩 계속 늘어 올해 950조원을 넘기게 된다는 것이다.한국의 국가채무는 가파르게 증가했다. 1990년에는 24조5000억원이었던 것이 2000년에는 111조2000억원으로 100조원대를 넘어섰다. 2010년 392조2000억원, 2015년 591조5000억원, 2019년 723조2000억원으로 늘어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가 덮친 2020년 846조9000억원으로 늘어났다.12일 오후 3시 30분 기준 국민 1인당 국가채무는 1760만7627원으로 나타났다. 총 국가채무를 2월 말 기준 주민등록인구인 5182만명으로 나눈 것이다. 1인당 국가채무는 1997년 131만원에서 2000년 237만원, 2005년 514만원, 2010년 791만원으로 꾸준히 늘었다. 국가채무의 증가세는 쉽게 잦아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등이 현실화할 경우 적자국채를 추가로 발행할 가능성이 적지 않다.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415 ‘미래 신사업’ 찾는다, 투자회사로 나서는 … 2021-06-13 08:00:03
최근 국내 대기업 집단의 지주회사들 가운데 투자전문회사를 표방하는 경우가 발견되고 있다. 다양한 신사업을 발굴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가장 눈에 띄는 행보를 보이고 있는 SK㈜는 올해 초부터 바이오, 그린, 디지털, 첨단소재 등 4개 분야로 주력 투자분야를 나눠 운영하고 있다. 2025년까지 시가총액 140조원의 ‘전문가치투자자’로 전환한다는 목표다. SK㈜는 올해 초 SK E&S와 함께 해외 자회사를 통해 미국 수소기업 플러그파워의 지분 9.9%를 약 1조8000억원에 인수했다. ‘청록수소’ 양산에 성공한 미국 모놀리스 사에 최근 투자해 이사회 의석을 얻기도 했다.㈜GS의 경우 지난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정관 변경안이 승인됨으로써 ‘금융업’이 사업목적에 추가됐다. 일반 지주사의 기업형 벤처캐피탈(CVC) 설립을 가능케 하는 공정거래법 개정안 시행을 앞둔 선제적 조치라는 설명이다. 디지털·친환경 분야에서의 벤처 투자 확대를 위해 ㈜GS는 지난해 8월 GS에너지·GS칼텍스·GS리테일 등 10개 계열사와 함께 출자해 1억5500만달러 규모의 벤처투자법인 ‘GS퓨처스’를 미국 실리콘밸리에 설립하기도 했다.아직 가시적인 성과로 이어지지는 않았으나 지주사가 미래 신사업 진출을 주도적으로 검토하기도 한다. 바이오 분야로의 진출을 모색하고 있는 롯데그룹의 경우 지주사인 롯데지주가 주축이 돼 엔지켐생명과학 등 바이오기업과 협력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이러한 투자전문회사로의 변모는 ‘미래 먹거리’를 적극적으로 찾아나서기 위한 시도라는 설명이다. SK㈜ 관계자는 “여전히 수익원의 대부분이 배당과 브랜드 사용료이긴 하지만, 자회사 실적에만 연연하지 않고 새로운 개별 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는 역할이 필요하다는 내부 인식이 있었다”며 “계열사가 신사업에 투자할 경우 기존 사업 영역과 연계할 수 있는 사업을 찾으려 하기 때문에 시야가 한정적이나, 그에 비해 지주사는 새로운 성장 트렌드를 찾는 데 운신의 폭이 넓은 편”이라고 설명했다.지주회사이면서 투자전문회사의 역할을 하는 사례는 해외에서 다수 찾을 수 있다. 워런 버핏이 회장으로 있는 미국 ‘버크셔 해서웨이’는 보험업, 제조업, 유통 등 자회사를 거느리고 있으면서 투자전문회사로도 알려져 있다. 구글 등을 거느린 지주회사 알파벳도 벤처 투자로 수익을 올리고 있다.이병태 카이스트 경영학과 교수는 “기술 중심으로 산업이 빠르게 재편되면서 경쟁력 제고를 위해 내부 역량을 키우는 것만큼이나 유망한 기업을 발굴해 M&A나 전략적 투자를 할 필요성도 커진다”고 설명했다.다만 지주회사들의 자금 제약 등으로 인해 투자전문회사로 본격적으로 변모하고 있다고 보기는 아직 이르다는 지적도 있다. 김우찬 고려대 경영대학 교수는 “국내 대기업 집단의 지주사들은 대부분 총수일가의 지배력을 강화하려는 목적으로 설립됐기 때문에 자금 자체는 많지 않은 편이라 대규모 투자를 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414 Kodak Black Gives Cardi B a Diamond ‘CardiYak’ Bracelet 2021-06-13 03:00:05
Even though it was his birthday, Kodak Black was the one giving gifts. The Florida rapper took to Instagram to reveal a diamond bracelet that he customized for Cardi B. The cuban link piece, designed by Shyne Jewelers, features Cardi-inspired charms including a Birkin bag, a rockstar hand emoji with red nails, and one that... Read More
413 Polo G Arrested on Multiple Charges in Miami 2021-06-13 03:00:04
Polo G was arrested while celebrating the release of his new album. While en route to an after-party for Hall of Fame in Miami, the rapper, born Taurus Bartlett, was arrested on several charges, including battery on a police officer, resisting arrest with violence, and criminal mischief. According to a police report obtained by the... Read More
412 KISS Return to Stage to Play Five-Song Set at NYC… 2021-06-13 02:00:07
The Rock & Roll Hall of Fame band will resume their farewell tour in August. KISS Return to Stage to Play Five-Song Set at NYC’s Tribeca Film Festival: Watch Spencer Kaufman
411 Polo G Arrested in Miami for Battery Against a Police Office 2021-06-13 02:00:07
The Hall of Fame rapper was reportedly pulled over in his vehicle by police early Saturday morning. Polo G Arrested in Miami for Battery Against a Police Officer Alex Young
410 Roadrunner Is a Devastating Portrait of Anthony Bourdain’s… 2021-06-13 02:00:07
Roadrunner: A Film About Anthony Bourdain takes us straightforwardly through his highs and lows. Roadrunner Is a Devastating Portrait of Anthony Bourdain’s Life and Death: Tribeca Review Clint Worthington
409 Natalie Portman and Julianne Moore to Star in Todd Haynes’… 2021-06-13 02:00:07
Moore will play a woman with a husband 23 years her junior, and Portman stars as a Hollywood actress preparing for a biopic about the sensational story. Natalie Portman and Julianne Moore to Star in Todd Haynes’ New Film May December Wren Graves
408 Consequence Shop’s Father’s Day Sale: Up to 60% Protect … 2021-06-13 02:00:07
The perfect gifts for the music-loving man in your life. Consequence Shop’s Father’s Day Sale: Up to 60% Protect Live Music, GWAR Merch Ben Kaye
407 Aaron Carter Knocked Out in Celebrity Boxing Match 2021-06-13 02:00:06
Lamar Odom laid down the former pop star in less than two minutes. Aaron Carter Knocked Out in Celebrity Boxing Match Alex Young
406 코로나19 1차접종 79만2835명 늘어…누적 인구 2… 2021-06-13 01:00:09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받은 인구가 하루새 79만명 넘게 늘었다.12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1차 신규 접종자는 79만2835명으로 집계됐다.이중 아스트라제네카(AZ) 52만5563명, 화이자 6만5997명, 얀센 20만1275명 등이다.누적 1차 접종자는 총 1138만7256명이다. 전체 인구(작년 12월 기준 5134만9116명)의 22.2%에 해당한다.누적 2차 접종 완료자는 287만3862명으로 인구 대비 5.6% 수준이다.1회 접종만으로 끝나는 얀센 백신을 맞은 사람은 1·2차 접종 수치에 모두
 1  2  3  4  5  6  7  8  9  10